Total : 51 (4 searched) , 1 / 1 pages  

김은지
http://www.nsk750.pe.kr
문 32. 부모님이 종교를 갖지 말라고 해서 신심할 수 없다.
문 32. 부모님이 종교를 갖지 말라고 해서 신심할 수 없다.


  누구에게 있어서나 부모님은 소중한 존재입니다.  부모는 자식의 일을 걱정하여 자신의 지식이나 경험을 바탕으로 여러 가지를 깨우쳐 준다거나 조언을 해 줍니다.  따라서 부모님의 말씀을 들어야 하며, 그것이 즉 효도입니다. - 그 말은 확실히 맞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부모가 세상의 모든 이치를 올바르게 이해하며 파악하고 있을까요?  특히 종교, 그 중에서도 일련정종에 대해서 당신 부모님은 어느 정도 알고 계십니까?

◎ 세상에는 그릇된 종교가 많이 있는데…

  지금 사회에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의 많은 종교 단체가 있습니다.  그 중에는 돈 문제나 집단 생활의 강요, 집단 자살, 무차별 살인 등 반사회적인 문제를 일으켜 많은 희생자를 낸 종교도 있습니다.  이런 일들을 보고 있으면 당신 부모님에게만 국한되지 않고 누구나가 "종교는 무섭다. 믿지 않는 편이 낫다."라고 생각하는 것이 당연지사입니다.
  당신 부모님도 세간을 놀라게 한 종교 단체를 보고, 혹은 과거에 종교를 믿다 곤란한 일을 당한 예를 보았거나, 부모님 자신이 질린 경험이 있어서 아마도 당신은 그와 같은 위험한 삶을 안 살았으면 하는 마음에 "종교는 갖지 말라."라고 말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런 부모님의 마음은 이해가 가는데, 위험한 종교 단체가 있어서 종교는 모두 위험하니 일련정종도 위험하다고 말하는 것은 종교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조금 극단적인 사고방식이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미국인에게 속은 경험이 있다고 해서 미국인은 무서운 인종이니까 가까이 해서는 안 된다고 말할 수 있을까요.  어쩌다 부동산 관계자에게 속아 불량물건을 매입하게 되었다고 해서 모든 부동산 가게를 없애야 한다고 말할 수 있을까요.  그런 이치와 똑같습니다.
  종교는 저마다 가르침의 내용이 모두 다릅니다.  그리고 저급(低級)·사악(邪惡)한 가르침을 내세우는 종교를 믿으면 자연히 인생도 저급하고 불행하게 되어 결국에는 사회에 악을 퍼뜨리는 결과가 됩니다.  따라서 그와 같은 종교를 믿어선 안 된다고 하는 것은 당연한 이치입니다.
  그러나 우리들이 권하는 일련정종의 경우는 그렇지 않습니다. 모든 종교를 비교상대(比較相對)한 후에 선택된 최고진실의 가르침이며, 이에 따라 살아가는 곳에 비로소 모든 사람들의 괴로움과 고통이 해결되어 참으로 행복해 질 수가 있습니다.  바꿔 말하면, 일련정종의 불법을 등지는 곳에 여러 가지 고뇌와 불행이 생기는 원인이 있으므로 당신도 일련정종을 신수(信受)해야 한다고 말씀드리는 것입니다.

◎ 참된 효도를 하자.

  실제로 신앙을 해보면 당신 부모님이 걱정하고 있는 듯한 일은 없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며, 무엇보다도 당신이 행복해 짐으로써 결과적으로는 부모님이 제일 기뻐해 주시리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나중에 부모님도 일련정종의 신앙을 믿어서 행복해질 수가 있습니다.  자기 자신도 행복해지고, 부모님도 행복하게 해 드리는 - 이것이 참된 효도가 아닐까요.
  만일 일련정종을 잘 모르는 부모님 말씀대로 불법의 가르침을 들으려고도 하지 않고 들어서 납득하고 있으면서도 불법을 등진다면 당신 자신이 불행해 지는 것은 물론이고 부모님도 구제할 수 없게 됩니다.  당신이 부모님을 진심으로 생각한다면 우선 당신 자신이 일련정종의 올바른 불법으로 행복해진 후에 아무것도 모르는 부모님께도 가르쳐 드려야 합니다.






4    문 33. 최근에는 컬트라 불리는 무서운 종교가 많아서 믿고 싶지 않다.  김은지   2005/05/24  1365
   문 32. 부모님이 종교를 갖지 말라고 해서 신심할 수 없다.  김은지   2005/05/24  1082
2    문 31. 종교는 비과학적인 미신(迷信)이다.  김은지   2005/05/24  1204
1    문 30. 일련정종이 올바른 종교라면 어째서 현정회(顯正會)나 창가학회와 같이 분열되는 사람들이 나오는 것일까요.  김은지   2005/05/24  1371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alz